SHARING OF THOUGHTS/DONGDONG
DISCIPLINESㅣINTERIOR
TYPOLOGYㅣCULTURAL

DIRECTINGㅣ
KYUNGSIK PARK
DESIGNㅣ
MINGI SHIN
NAWON LEE
EUNBI LEE
생각의 공유 '찰나의 순간이라도'에서는 이전에 선보인 의자의 다양한 생각들에서한 단계 더 깊이 고민된 결과물이 공유된 전시입니다. 의자는 무엇인가? ‘우리는 의자에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없을까?’라는 의문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기존에 의자에서 느끼지 못한 감정을 나열하고 그 감정을 느낄 수 있는 방법론을 연구해 3가지의 의자를 디자인하게 되었습니다. 'Trip to chair', 이번 생각의 공유전은 우리의 의자에 대한 생각을 담은 여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의자로 향하는 여정에 있어 이번에는 의자가 현실화 되기 위한 형태적, 구조적인 고민을 담았습니다.
‘Dongdong chair’은 물 위에서 유영하는 듯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의자를 목표로 디자인하였습니다. 부표를 모티브로 디자인 되었으며 평균 의자 사이즈 보다 높게 디자인해 높은 곳에서 여유를 즐기는 인상을 주도록 하였습니다. 구조적으로는 바닥면에 하나의 축으로 지지해 일정한 각도로 회전할 수 있게 설계하였습니다. 또한 아래쪽에 무게감있는 추를 넣어 천천히 유영하는 듯한 느낌을 줄 수 있습니다.


In the 'Sharing Thoughts: Even a Moment' exhibition, the showcased results were a deeper exploration of the diverse ideas previously presented regarding chairs. The project was initiated with the question, 'What is a chair? Can we experience something different from a chair?' The research involved listing emotions not typically felt with chairs and designing three chairs based on methodologies to evoke those emotions. 'Trip to Chair,' the current Sharing Thoughts exhibition, was considered a journey exploring our thoughts on chairs. This time, the focus shifted to the formal and structural considerations necessary for the realization of the chair.
The 'Dongdong Chair' was designed with the goal of providing a sensation of floating on water. Inspired by a buoy, it is designed higher than the average chair size to create an impression of leisure from an elevated position. Structurally, it is designed to rotate at a steady angle, supported by a single axis on the floor. Additionally, a weighted ball underneath creates a slow-floating sensation, reminiscent of floating on water.